UPDATED. 2021-04-21 10:23 (수)
[양순진의 포토에세이](5) 목련은 질 때도 눈부시다
[양순진의 포토에세이](5) 목련은 질 때도 눈부시다
  • 양순진
  • 승인 2021.03.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순진 시인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비 내리는 아침,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자주목련 꽃잎 나풀나풀 떨어지는 나무 아래로 할머니 한 분이 걸어간다. 눈부시다.

  사진 배우기 위해  알게 된 어느 사진작가는 '목련은 예쁘게 피어 있을 때 찍어야 한다.'고 했지만 나는 질 때 목련의 모습도 좋아한다. 시련을 다 이겨내고 걸어가는 노인의 뒷모습 같다고나 할까.

<지상의 양식>에 나온 '비를 받아들이자.'처럼 '어차피 불행하다면 불행을 받아들이자. 불행조차도 즐기자.'라고 마음 먹은 날, '누구나 진다. 그걸 안다면 질 때도 멋드러지게 떨어지자!' 토해내는 목련의 설법을 듣는다.

  백악기 때부터 지금까지 살고 있는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 중 하나인 목련, 슬픈 전설도 품고 있지만 이름도 많다. 목련(신이), 백목련(목필, 백목란, 신이, 영춘화), 자목련, 자주목련(백자목련, 홍목련), 별목련, 큰별목련, 일본목련(향목련), 산목련(함박꽃나무), 실목련 등 다양하다.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그리고 설화 '목란사'에서 만든 디즈니 애니매이션 '뮬란'은 '목련'의 중국어이며 주인공 여장부 이름 또한 화목란이다.

  꽃말을 알아보면 자목련은 '자연애, 은혜, 존경', 백목련은 '이루지 못할 사랑', 목련은 '숭고한 정신, 우애, 고귀함'이라 한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처럼 진다는 것은 다시 새로운 길을 펼칠 수 있는 시작을 의미한다. 목련이 지면 벚꽃이 피고, 이별이 지나면 이별보다 더 깊은 진짜 사랑이 피어난다.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 제주시 연동 신광초등학교 옆 ⓒ영주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뉴스라인제주
  • 제호 : 뉴스라인제주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뉴스라인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라인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