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21:42 (월)
제주 NH농협은행 직원, 친인척 명의로 25억원 불법대출
제주 NH농협은행 직원, 친인척 명의로 25억원 불법대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3.2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제주에서 근무하는 NH농협은행 직원이 수십억원을 불법 대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NH농협은행 본부 감사부는 최근 서귀포시 모 농협은행 소속 A씨가 약 25억원을 불법 대출받은 의혹을 감사했다.

A씨는 2019년 3월부터 최근까지 2년간에 걸쳐 친인척 명의 자산 등을 담보로 불법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부는 전산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A씨의 대출 내역을 수상히 여겨 감사에 착수했다.

A씨가 불법 대출받은 돈을 어디에 썼는지 친인척 이외 피해자가 있는지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현재 농협은 감사를 마무리하고 A씨를 업무에서 배제했다.

농협은 조만간 A씨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고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