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21:42 (월)
[인터뷰] 우리공화당 엽서쓰기 담당자((서명대를 사수하라))
[인터뷰] 우리공화당 엽서쓰기 담당자((서명대를 사수하라))
  • 김경호 기자
  • 승인 2021.03.30 20:47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27일 대구에서 우리공화당에서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그동안 우리공화당이라 하면 민초들의 정당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있길래 실질적인 우리공화당의 밑거름이 되고 있는 우리공화당 당원들의 생각을 묻기 위해 K-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대구 태극기 집회 현장을 돌아봤다.

<사진1>

<우리공화당 여성 당원인 엽서쓰기 담당자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공화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께 엽서를 전달하고 계시는데 지금까지 엽서가 몇장이 전달되었으며 엽서내용에는 어떤 내용이 포함되는지 그리고 엽서쓰기 운동을 시작한 계기는 어떻게 되느냐는 물음에는?

지금까지 엽서보내기를 시작한지가 3년이 넘었다.

그 기간동안 코로나 상황도 겹쳐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3만장 이상의 엽서가 전달되었고 대부분 처음에는 응원드린다, 힘내시라, 함께하겠다. 등이 많았었다.

지금은 어떻게 투쟁하고 있는지와 시국에 관한 이야기와 우리공화당이 하고 있는 미래 등에 대한 내용들이 많이 있다고 답했다.

엽서쓰기 운동에 대해서는 우리공화당 사진촬영 하시는 동지님이 제안을 하셨고 그 제안에 따라 엽서에 사진을 담아서 박근혜 전 대통령께 엽서를 보내는 계기가 되었다고 답했다.

다음은,

대구에서 천만인무죄석방 서명대를 열고 있는 우리공화당 대구시당 여성당원에게

지금까지 몇 년째 서명대를 하고 있으며, 가장 어려운점이 무엇인지에 대한 물음에는?

<사진2>

만으로 4년동안 서명대를 열고 있다면서도 가장 어려운점 물음에는 처음에는 탄핵에 대한 인식이 변하지 않아서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지금은 힘들지 않고 그 이유는 많은 분들이 변화하여 주어서 고맙울 뿐이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우리공화당이란? 정의를 내려달라는 물음에는 “진실” 진실을 위해 달리는 정당이다 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요즘에 원진(이)형이 이슈던데 “원진이형”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항상 정의를 위해 달려가고 우리공화당을 위해 달리는 분이며 조원진이 무너지면 자유우파가 무너지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너진다.

그래서 조원진이 시대의 영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조원진 외에는 애국 정치인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원진이 형이 좋은지 조원진 대표라는 호칭이 좋은지에 대한 물음에는 조원진 대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갑상 2021-03-31 21:39:47
희망곰 당신을 믿습니다 눈물겹도록 감사도합니다
외로우시드래도 조금더 힘내주세요 우파의 기둥이잔아요

종결자 2021-03-31 18:00:37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 박대통령 석방이 민심이고 국민 통합이다!!

김태양 2021-03-31 15:40:41
우리대통령께 엽서를 보내드립시다.
우리공화당이 준비하였습니다.

이정자 2021-03-31 08:14:01
우리공화당 조원진대표님 당원동지님들 지지합니다 나라구하는데 앞장선 우리공화당 감사합니다

가자 2021-03-31 07:55:37
진실 정의를 위해 자유시민들의 봉사가 너무 감동입니다. 박근혜대통령님 석방하라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