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21:42 (월)
조원진 대표,  “태극기 국민 폄하 발언 절대 용서 못해” 
조원진 대표,  “태극기 국민 폄하 발언 절대 용서 못해” 
  • 김경호 전국취재본부장
  • 승인 2021.04.06 10:1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 5일 부산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서
"문재인 정권의  친중, 친북행각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
"태극기 세력을 폄하한 국민의힘 사과해야" 맹공
4월 10일(토) 13시, 부산 서면역 등 4곳에서 문재인 척결 집회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영주일보

국민의 힘이 태극기 국민을 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잇달아 하면서 태극기 세력과 거리를 두는 것과 관련하여 우리공화당이 연일 강력하게 비판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5일 오후1시, 부산에서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공화당이 숙고의 숙고를 거쳐서 좌파독재정권 문재인 척결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범야권의 확실한 승리를 위해 승리를 내지 않았음에도 국민의 힘은 무엇이 두려운지 애국충정의 태극기 국민과 거리를 두려고 하고 있다”면서 “거짓촛불세력인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에 맞서 4년이 넘게 강력하게 투쟁한 태극기 국민을 폄하하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는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이 친중사대주의, 친북행각을 할 때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한 정당이 바로 우리공화당”이라면서 “우리공화당과 태극기 국민을 극우로 모는 국민의 힘은 보수정당이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조원진 대표는 “국민의 힘이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에 맞서 불의를 심판하고 불법을 심판해야 하는데 비겁하고 용기없는 모습만 보이며 더불어민주당을 따라하는 행태를 보이는 것은 보수정당으로서의 가치를 스스로 버린 것”이라면서 “비겁함과 오만함으로 가득찬 국민의 힘은 자유대한민국의 상징인 태극기 국민을 폄하한 것에 대해 진정성있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공화당은 4월 10일(토) 13시, 부산 서면역 영광도서 앞을 비롯한 4곳에서 99인 미만이 참석하는 부정부패 공화국 문재인 척결 총력대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앙쥐 2021-04-06 11:30:31
국짐당 이쓰레기들을 빨리 없애야지원
태극기를 그렇게 조롱하는데
그럼 인공기 들래
이 정신나간 작자들아

dd 2021-04-06 10:30:42
지난총선에 자행했던 짓거리를 또 한다는것은.
즉. 돌아올 대선에서도 하겠다는것!!
이 돌대가리 국짐당을 정신차리게 하는건 보수우파국민들께서 정신차려서 국짐당에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 선거때되면 집토끼는 우릴 찍을 수 밖에 없다는 저 오만함. 거드름. 무능력. 살다살다 저렇게 식충이같은 야당도 첨본다.
서명대에서 국짐당이면 당원가입 안하겠다는 시민을 만났고. 우리공화당이라니 기꺼이 당원가입해주셨다 .보수우파국민이 이정도는 되야지!!

이영희 2021-04-06 10:27:31
말씀 하나하나 틀린것이 없고 진실과 정의만 말하십니다. 그래서 따르는 사람이 있기마련입니다. 나라를 풍전등화로 만드는 위장우파와는 결이 다릅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