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1 14:20 (월)
[신태희 칼럼](56)백 마리 나비 떼
[신태희 칼럼](56)백 마리 나비 떼
  • 영주일보
  • 승인 2018.04.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성주 作 ⓒ영주일보

백 마리 나비 떼
-1983

-신태희-

한겨울, 백 마리 나비가 날아왔다
목화솜 위에 사뿐히 앉은 황홀하여 차라리
어지러운 날개, 눈이 시렸다
나비 한 마리마다 엉긴 실의 숨결과 살결을
더듬어보니 손끝이 뜨거웠다

명찰집 시다가 부업으로 한다던 수놓인 이불보는 그 겨울 우리 동네 히트상품이었다
박박 소리 나던 바닥난 금슬도 나비처럼 다시 날아든다고 여기 저기 이쁜이 수술 대신 주문이 폭주했다 그런데 어느 날 그 여자 락스를 마시고 죽었다고 수군거리던 골목길 아주머니들 알고 보니 그 명찰집 사장 딸 하나 낳고 살던 여자였다고 본처한테 머리끄덩이 잡혀도 사장은 짐짓 모른 척 했더라고 그 여자 손길이, 눈길이 수백 번 맴돌았을 백 마리 나비이불 목까지 끌어당기고 자던 밤들, 끝끝내 다 세어보지 못한 나비들

나비에게 집이 없다는 것을 몰랐다
친구인 꿀벌은 집이 있는데
머무를 곳이 없는 나비는
이 꽃,  저 꽃으로 날아다닌다
모두들 예쁘다, 예쁘다 하지만*

*드라마시티 '마녀재판' 중에서 차용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