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제주정가
원희룡 측 “문대림과 우근민은 보조금 관련 의혹 공범이냐?”
서보기 기자  |  jeju@youngju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4:36:51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측 부성혁 대변인은 16일 “문대림 예비후보는 땅 투기의혹, 재산허위 신고 의혹, 부동산 개발회사 취업에 이은 보조금 관련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라”r 촉구했다.

부 대변인은 “김방훈 예비후보 측 한광문 대변인은 지난 14일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모두 현직에 있던 지난 2011년 문 후보의 6촌 동생인 M씨는 허위문서를 만들어 수산보조금 9억 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이 법원에서 확정됐다’면서, ‘우근민 도정이 M씨의 보조금 환수를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방기했는데, 문대림 후보와 우근민 전 지사가 짜고 보조금 사기를 묵인했는지 권력형 커넥션이 있었는지 알 수 없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오늘 모 신문사 기사를 보면, M씨에 대한 유죄 확정판결이 이뤄졌지만, 제주도정에서는 보조금 환수조치 등 후속조치를 전혀 하지 않았고, 보조금 정산서류에는 모두 정상적으로 교부되고 집행된 것으로 정산이 완료된 것으로 적시돼 있다고 한다”며 “당시 이 사건은 언론에서도 법원의 선고 내용을 자세히 보도할 정도로 사회적 문제가 되었던 사안인데, 그럼에도 제주도정이 전혀 인식 못했다는 것은 소위 ‘봐주기’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력한 의구심이 든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우근민 전 지사와 문 후보와의 관계는 더할 나위 없이 끈끈한 관계임은 이제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이런 정황에서 문 후보의 6촌 동생인 M씨에 대한 보조금 환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그 누구라도 그 경위에 대하여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며 “현재 문 후보 측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고발을 남발하고 있다. 하지만 고발만으로 끝까지 진실을 가릴 수는 없다. 남발한 고발의 결과는 무고죄로 귀결될 뿐이다. 문 후보야말로 모든 의혹이 허위라면 문 후보의 이름을 걸고 ‘고소’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부 대변인은 “문 후보는 대변인 고발을 통해 자신에게 향한 의혹을 피하려 들 것이 아니라 공개 검증에 응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 서보기 기자 / 저작권자 © 영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보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플러스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31호 | 등록일 : 2011년 9월 16일 | 창간일:2011년 9월 22일
(우)63119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발행. 편집인 양대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TEL : 064-745-5670 | FAX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Copyright © 2011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