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8 16:44 (화)
[민주당]영리병원 ‘허용’한 원희룡 도지사, 일말의 기대를 접었다
[민주당]영리병원 ‘허용’한 원희룡 도지사, 일말의 기대를 접었다
  • 영주일보
  • 승인 2018.12.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승인한 후 3년 만에 원희룡 지사의 허용으로 녹지국제병원의 문이 열리게 되었다.

녹지국제병원은 2017년 7월과 8월 두 달에 걸쳐 직원 134명을 채용하고 개설허가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원희룡 도정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초 2017년 9월 22이었던 처리기한을 2차례 연장한 바 있었다.

2017년 11월 1일 보건의료정책심의회가 3차례 심의 이후 원희룡 지사에게 결과를 전달했지만 2018년 3월 8일 원 지사는 “공론조사 이후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최종 결정을 공론화조사위원회에게 떠넘긴 것이다.

이는 2018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원희룡 지사가 유권자의 표를 의식한 체 선거 당락의 ‘유불리’를 따지기 위해 ‘미루기식 행정’에만 몰두했다는 도민의 비판을 피해 가지 못했다.

결국, 오늘 원희룡 지사는 자신이 미루고 미뤘던 현안에 ‘나 몰라라’ 하며 공론화조사위원회의 불허 입장을 무시한 채 도민과 문재인 정부도 반대하는 ‘의료영리화’에 제주도를 넘겨주고 말았다

자신의 기회만을 쫓아 영달을 도모하기 위해 ‘책임’없이 미루기 행정으로 얄팍한 꼼수를 부렸다가 결국 제주도민의 의견을 저버린 원희룡 지사의 태도에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반대하는 영리병원을 추진한 원희룡 지사에게 묻는다.

68만 제주도민의 건강을 ‘영리’와 맞바꾼 원 지사는 제주도민이었던 적이 있는가

제주도민의 문제를 자신의 정치 행보에 있어 ‘유불리’로만 따졌던 원 희룡 지사는 결코 도민의 심판을 피해 갈 수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

2018. 12. 05.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대변인 부성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