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5:57 (일)
한국당 "김정은, 공개석상서 文대통령에 북한 편에 서라 통첩"
한국당 "김정은, 공개석상서 文대통령에 북한 편에 서라 통첩"
  • 영주일보
  • 승인 2019.04.1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논평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2018.10.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촉진자'가 아닌 '민족 이익 당사자'로 나서라고 촉구한 것과 관련 "대북제재 완화가 성과를 이루지 못하자 급기야 공개석상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지목하며 북한 편에 서라고 통첩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북한과 한 편이 되라는 협박이며 혈맹으로 맺어진 견고한 한미동맹은 걷어차고 '우리민족끼리'라는 허상 하에 한반도를 북한에 갖다 바치라는 것과 다름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김정은은 연설에서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며 "대통령에 대한 모독이자 대한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뜩이나 한미정상회담이 아무 성과도 없이 빈 손으로 노 딜(No Deal)로 끝난 마당에 김정은의 저 같은 발언은 한미갈등,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술책에 불과하다"며 "한미간의 이견 차만 노정했던 한미정상회담의 틈새를 노린 북한의 가증스러운 책략일 뿐"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언제나 그랬듯 북한 바라기의 끝은 이렇다. 문 대통령은 언제까지 북한에 끌려 다닐 작정이냐"며 "북한의 실체를 외면하고 냉엄한 안보현실을 망각한 안일한 접근이 이런 협박과 모욕으로 치닫게 된 것이다. 우리가 자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변하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대북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