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4:11 (수)
故 최정숙의 삶...뮤지컬 '동텃져 혼저글라'로 돌아오다
故 최정숙의 삶...뮤지컬 '동텃져 혼저글라'로 돌아오다
  • 양대영 기자
  • 승인 2019.06.0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 주최
3~5일 오후 3시 ·7시30분 아트센터서...제주출신 현미혜씨의 원작 소설
천주교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는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오후 3시와 7시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동텃져 혼저글라’(날이 밝았다 어서 가자의 제주어)를 무대에 올린다.
▲ 천주교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는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오후 3시와 7시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동텃져 혼저글라’를 무대에 올린다. ⓒ영주일보

독립운동가이자 제주지역 사회 여성 선구자였던 故 최정숙(1902~1977)의 일생을 뮤지컬로 볼 수 있다. 원작은 제주(노형동)출신 현미혜씨의 소설 ‘샛별의 노래’다.

천주교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는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오후 3시와 7시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동텃져 혼저글라’(날이 밝았다 어서 가자의 제주어)를 무대에 올린다.

독립운동가이자 선구적 여성이었고, 모범적인 신앙인이었던 최정숙의 삶이 생생한 뮤지컬을 통해 관객들에게 전달된다.

이번 공연은 최정숙의 어린 시절부터 독립운동, 투옥, 귀향 후까지 일대기를 그린다. 유년 시절, 서울 상경, 3·1운동, 일제에 붙잡힌 최정숙, 귀향 후 이야기 등 전 생애를 아우른다. 최정숙 역은 올해 초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박신영이 맡았다.

연출은 이충훈, 극본은 이은미, 작곡은 윤순이 맡았다.

작품은 최정숙의 숭고한 생애와 사상을 담아 한 사람의 종교인으로서 경천애인과 생명평화의 삶을 살다갔던 그를 뮤지컬로 새롭게 조명한다.

천주교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 관계자는 “교육자, 의사 그리고 독립운동가로서 최정숙의 모습을 통해 인간의 삶은 인간다워야 한다는 교훈과 이웃을 사랑하는 희생정신을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무료 공연이며 공연 시간은 1시간 30분이다.

한편, 제주 출신인 최정숙 선생은 서울 경성관립여자고등보통학교 사범과에 재학 중이던 1919년 79명에 이르는 소녀결사대를 이끌고 시위에 나서다 체포돼 그 해 11월까지 서대문형무소에서 약 8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이후 제주로 돌아와 여성 권리 신장을 위한 ‘제주여자청년회’, 여성 문맹 퇴치를 위한 ‘여수원’ 설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교육·의술활동에도 매진하며 초대 제주도교육감(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교육감)을 지냈다. 정부는 1993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