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21:45 (화)
국내외 톱클래스 총출동…제주삼다수 마스터스 9일 개막
국내외 톱클래스 총출동…제주삼다수 마스터스 9일 개막
  • 양대영 기자
  • 승인 2019.08.0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고진영, 골든커리어그랜드슬램 박인비 참가
KLPGA 투어 상반기 합작 최혜진, 이다연, 조정민 출전 눈길
총상금 8억원으로 증액… 8일 꿈나무레슨‧공식 기자회견 예정
스탬프투어‧장타대회 등 경기장 방문 갤러리 대상 이벤트 풍성
고진영
▲ 고진영 ⓒ영주일보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을 거머 쥐머 세계 랭킹 1위에 올라선 고진영 선수와 골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박인비, KLPGA 상반기 8승을 합작하며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한 최혜진, 이다연, 조정민 선수,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 선수 등 국내외 골프계를 주름잡는 스타들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우승컵을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주최, 제주특별자치도, 광동제약 후원으로 개최되며, 올해 상금 2억 증액을 결정하여 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6천 만 원 규모로 치러진다.

고진영은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브리티시 오픈에서도 3위에 오르며 LPGA 투어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 1위에 더해 상금과 세계 랭킹에서도 선두에 올라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해 LPGA에 진출하여 개막전부터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신인왕을 차지한 고진영은 올해 한층 더 성숙된 기량으로 올시즌 메이저 대회 2승 포함 3승을 거두었다.

고진영은 “1회때부터 참가했었는데 늘 삼다수 대회에 출전하는건 설레고 또한 제주 도민분들의 응원도 기대가 되고 기다려진다. 미국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있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대회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삼다수가 후원하는 골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박인비(31, KB금융그룹)를 비롯해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23, KB금융그룹)도 출사표를 던졌다.

LPGA 통산 19승에 역대 네번째로 통산 상금 1500만 달러를 돌파한 박인비는 지난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2018’에서 우승을 달성하며 오랜 숙제였던 KLPGA투어의 우승을 달성한 박인비는 매치플레이 방식이 아닌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의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1회 대회부터 꾸준히 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박인비가 6번의 도전 끝에 후원사 주최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인비
▲ 박인비 ⓒ영주일보

박인비는 “삼다수 대회는 대회가 생길때부터 쭉 함께해온 대회라 애정이 많이 가는 대회이다. 제주도민, 제주도 주니어들과의 주니어클리닉, 프로암등 같이 소통을 하는 대회이기도해서 특별하게 느껴지고, 항상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시도 그리고 노력을 많이하는 대회라는 생각이 든다. 코스 자체도 눈에 많이 익고 제주에 가면 항상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이 드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릴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겠다”라고 대회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전반적으로 부진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디펜딩 챔피언’ 오지현은 올 시즌 상반기 마지막 대회인 MY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하는 등 자존심을 구겼다. 하지만 2018년 상금순위 3위, 대상포인트 2위에 빛났던 오지현이 3주간의 재정비를 통하여 디펜딩 챔피언의 위상을 다시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또한 KLPGA투어 상반기에만 8승을 합작하며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한 최혜진(20, 롯데), 이다연(22, 메디힐), 조정민(25, MY문영)을 포함해 국내외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여 KLPGA 투어 하반기 시작부터 뜨거운 우승 경쟁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올 시즌 메이저 1승을 포함해 4승을 쓸어 담아 다승을 비롯해 상금(7억3096만원)과 평균타수(70.52타)에서 1위를 달리며 명실상부 KLPGA의 대세인 최혜진은 15개 대회 모두 본선 진출에 성공하며 7차례 “톱 10에 진입했다.”

최혜진의 대항마로 나란히 2승을 거머쥔 조정민과 이다연이 나선다. 조정민은 4월 셀트리온퀸즈마스터즈와 6월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2019에서 정상에 올랐다. 8차례 ‘톱 10”에 입상하는 일관성으로 최혜진을 제치고 대상 포인트 1위(296점)를 달리고 있으며, 상금 순위 2위(5억6818만원)에 위치하고 있다.

이다연은 11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지난달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 지난 7일 아시아나항공오픈에서 2승을 차지했다. 큰 대회에서 강점을 드러내며 상금 5억원(5억1289만원)을 돌파했다.

여기에 올시즌 신인상 1위를 달리고 있는 조아연(19, 볼빅)은 지난해 아마추어로 참가하여 공동 13위를 기록하며 대회 코스에 적응을 마쳐 이번 대회는 우승을 정조준 하고 있고 7월 25일 끝난 KLPGA 영광 드림투어 10차전 11차전에서 연속으로 우승을 거머쥐고 3년간 국가대표를 거치며 올해 프로에 입회한 유해란이 처음으로 정규투어에 출전한다.

최혜진
▲ 최혜진 ⓒ영주일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는 초대 대회 우승자 윤채영(32. 한화큐셀)부터 2017년 대회 우승자 고진영까지 우승자들의 해외 진출로 우승자는 해외에 진출한다는 새로운 신화를 써나가고 있는 본 대회는 과연 해외 진출을 노리는 KLPGA 대표선수들이 과연 우승을 차지한 후 해외에 진출하게 될지도 주요 관심 포인트이다.

한편, 제주 도민과 골프 꿈나무들에게 프로암 참여의 기회를 주는 등 국내 최초 개방형 대회로 개최되고 있는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지난달 23일에서 24일까지 프로암 출전 도민 선발대회를 개최했다. 추가로 올해 그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하여,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프로암 초청 스크린 골프대회”를 6월 27일(목)~7월24일(수)까지 개최했다.

또한 매년 골프 꿈나무 육성에 힘쓰고 있는 제주삼다스 마스터스는 올해 역시 박인비가 꿈나무 육성기금 2천만원을 기탁할 예정이고, 주최사에서는 삼다수 장학재단을 통해 꿈나무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올해 추가로 “미래 가치를 그리는 버디”를 신설하여 1~3R 참가 프로가 버디를 기록할 때마다 골프 꿈나무들을 위한 장학금을 적립할 예정이다.

16명의 골프 꿈나무들에게 프로암 대회에 출전해 최고의 선수들과 동반 플레이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며, 8일 공식연습일에는 박인비, 고진영, 오지현, 최혜진 등 주요 선수들이 나서 꿈나무 원포인트 레슨도 진행한다.

오라CC를 방문할 갤러리들에게 다양한 이벤드가 준비되어 있다. 룰렛 이벤트, 돌하르방 찾기, 스탬프투어, 스크레치쿠폰, 칩샷 이벤트, 젝시오 장타대회 등 여러 볼거리 및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식 주차장을 이용하는 갤러리들에게는 스탬프를 하나 제공할 예정이기도 하다.

제 6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오는 8월 9일 금요일부터 11일 일요일까지 3라운드로 제주 오라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되며, SBS골프, 네이버TV, 카카오 TV, 유플러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