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22:06 (월)
'모던패밀리' 양정화, 40년만 방송 출연…"사별한 남편 그리워"
'모던패밀리' 양정화, 40년만 방송 출연…"사별한 남편 그리워"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12.07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모던패밀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70년대 톱배우 양정화가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양정화는 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 과거 친자매처럼 지냈던 배우 박원숙과 감동의 재회를 했다. 과거 MBC 2기 탤런트로 만났던 두 사람. 하지만 양정화가 활동 5년만에 돌연 은퇴하면서 연락이 끊겼다고. 박원숙은 그간 동기생 양정화를 그리워했다.

박원숙의 집으로 찾아온 양정화는 재회하자마자 반갑게 포옹했다.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기도. 양정화는 시청자들을 향해 "정말 오랜만에 봬서 반갑다. 저는 MBC 2기 탤런트 양정화다. 대표작은 '새엄마'다. 김수현 선생님이 쓰셨고 인기가 많아서 기억이 난다"고 인사를 건넸다.

은퇴한 이유를 묻자, 양정화는 "당시 힘들다는 생각을 했었나 보다. 결혼도 해야겠고 그래서 그만뒀다. 은퇴 후 연락하고 지낸 사람은 없었다. 그냥 결혼에 충실했다"고 대답했다.

양정화는 박원숙에게 "언니 보고 싶어서 나왔다. 1970년도에 데뷔해서 그때는 참 꿈 많은 소녀였는데. 난 사회생활을 멈췄지만, 굉장히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있다. 언니들이랑 친했던 그 추억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약 5년 연기 했지만 계속 나왔기 때문에 사람들이 오래한 줄 안다. '새엄마'가 인기 있었다. 김혜자 언니 딸 역할이었다. 아버지는 최불암 선생님, 언니가 윤여정, 오래했기 때문에 간직하고 있다. 귀한 내 추억이기 때문에"라고 설명했다.

함께 식사를 하러 나선 두 사람. 박원숙은 "방송국 복귀 유혹은 없었냐"고 물었다. 양정화는 "처음에는 그랬는데 잘 이겨낸 것 같다. 연기, 결혼 두 가지 다 완벽하게 못한다"고 밝혔다.

행복해 보인 결혼 생활에 박원숙은 조심스럽게 남편 얘기를 꺼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대답이 돌아왔다. 양정화는 "남편 돌아가셨다. 4년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주 좋고 따뜻한 분과 살았다. 마음 속에 정말 깊은 정이 많이 들었다"며 "내가 남편이 좋으니까 일보다 가정에 집중할 수 있었지"라고 고백해 감동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양정화는 "그립다. 4년 되니까 조금은 나아졌는데 그 전에는 너무 보고싶더라"고 담담하게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한편 '모던패밀리'는 갓 살림을 차리기 시작한 신혼부부부터 결혼 생활을 마친 졸혼 가정까지, 다양한 형태로 구성된 스타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가족 관찰 예능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유태복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