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8:32 (일)
[기고]봄날은 온다
[기고]봄날은 온다
  • 영주일보
  • 승인 2020.02.09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준 제주아카데미 회원
홍익준 씨
▲ 홍익준 씨 ⓒ영주일보

이번 겨울은 그다지 크게 춥지 않았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꽃샘추위가 있었던 기억을 떠올려 보면 갑작스러운 추위도 올수 있으리라는 생각도 해본다. 지난 2월 4일은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이고, 2월 19일은 옛말에 얼었던 대동강 물이 풀린다는 우수(雨水)라는 절기이다. 입춘이 지나고 ‘우수’가 오니 쌀쌀한 칼바람이 부는 혹독한 겨울 동장군도 이제 서서히 물러가고있다.

머지않아 살랑살랑 부는 바람이 봄을 등에 업고 요염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오지 않을까, 기다려진다. 대지에 온갖 새싹이 움트는 날도 다가오고 매화나무에는 벌써 하얀 꽃망울을 터뜨렸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벌써부터 성급하게 새봄을 기다리며 마음 설레게 하는 것은 아마도 봄 새색시 그리움 향한 이심전심이 아닐까.

그러나, 지금 전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중국 위안에서 발생하여 곳곳으로 전염되어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대책에 매우 분주하게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자고 일어나면 감염자가 자꾸 늘어나서 안타까움을 더한다. 중국에서 고립되어 있는 우리 국민들을 구출하기 위해 특별항공편으로 수송하는 등 마치 전쟁을 방불케 하는 작전과 같은 움직임을 실시하기도 하였다.

일부 학교에서는 졸업식을 취소하기도 하고, 이런 상황이 계속 된다면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크리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이곳저곳에서 열릴 계획이던 각종 문화행사도 중단하거나 연기해서 정상적인 활동을 못하고 있다. 이런 때일수록 배려하는 마음으로 서로서로가 어려운 고비를 넘기는 지혜가 필요하다. 아무리 겨울이 춥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를 힘들게 해도, 봄날은 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유태복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