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5 21:08 (일)
[탐나국시](72) 사월의 붓질
[탐나국시](72) 사월의 붓질
  • 영주일보
  • 승인 2020.03.16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순 시인
김정순 시인
▲ 김정순 시인 ⓒ영주일보

사월의 붓질

김정순

숲은 잔설 사이로
풀빛 나는 몸을 푼다
나비 잠자던 갓 난 고부랭이*
울음소리에
능선 아래 목초밭이 잠에서 깨어
기지개를 켜면
들녘은 조금 더 자란다

검불 나부랭이 사이로
습습한 안개가 떠나고
봄볕 따스히 스며들어 시린 몸 말리던
아기 뱀,
푸르 메가 부르는 산길
댑싸리 속으로 길 찾아 떠난다

잎이 떨어져 허술해진 망개 발치깨에서
바람난 손들이 크게 눈 돌리는 산허리
서슬 퍼런 가시덤불
고부랭이 목을 쥔 바람의 손목을
거칠게 찌른다

햇살의 포박을 풀어
끓는 물 속에서 잎맥을 녹인다
서서히 풀어지는 갈반의 채색머리
세포 조각 성깃한,
뜨거운 의지 하나 식지 않을
미라로 거듭 나기를 기다린다

*고부랭이 : 어린 고사리

 

-캔버스를 마주한다.
봄 산은 풀빛으로 부풀고, 냇물은 노래한다.
서슬 퍼런 가시덤불 속에 고부랭이 손가락이 고물거린다.
아지랑이 속에 기지개를 켜면 겨드랑이에 날개가 돋아나는 봄이다.
슬픈 일 많은 사월이다.
슬프게도 아름다운 사월이다. [글 양대영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유태복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