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23:49 (금)
[기고] 작은 발걸음 하나가 만드는 위대한 청렴의 길
[기고] 작은 발걸음 하나가 만드는 위대한 청렴의 길
  • 영주일보
  • 승인 2020.05.2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정 서귀포시 대륜동주민센터 주민자치팀
이원정
▲ 이원정 ⓒ영주일보

지난해 공무원 임용시험에 합격하여 근무한 지 벌써 8개월이 지났다. 공무원 면접시험을 볼 당시 면접관은 “공무원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라는 질문을 했었다. 나는 망설임 없이 청렴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뉴스에서 공무원들이 뇌물을 받고 특혜를 제공했다는 소식을 가끔 봐왔기 때문이다. 너무나 대답하기 쉬운 질문이었기 때문에 왜 이런 질문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면접관은 나의 대답을 듣고 “공직생활을 하다 보면 흔들리는 순간이 올 수가 있는데 그때도 이렇게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합니다.”라는 말을 해주었다. 당연히 그럴 것이라고 자신 있게 대답했지만, 과연 나는 훗날 그런 순간이 와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을까. 그 해답은 간단하다. 꾸준히 노력하면서 자신을 스스로 되돌아보면 가능하다. 사람은 누구나 물욕이 있다. “돈을 싫어한다고 말하는 사람을 가장 의심해야 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사람이라면 재물에 대한 욕심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러면 어떻게 노력해야 할까. 방법은 쉬우면서도 실천하기는 매우 어렵다. 작은 것부터 실천하면 된다. 지루하게 느껴지는 청렴 교육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청렴을 몸과 마음에 새겨야 한다. 그리고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는 마음을 버리기 위해 지금까지 관행처럼 행해졌던 것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신규 직원인 나에게 뇌물을 주며 청탁을 하는 이는 없다. 하지만 지금도 나쁜 마음을 먹으면 출장 수당이나 초과근무수당을 부정하게 받을 수 있다. 그러므로 뉴스에 나왔던 청렴하지 못한 공무원들 이야기가 아직 나에게는 해당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지금까지는 잘 해왔지만, 앞으로도 잘하기 위해 항상 청렴을 마음에 새기며 실천해야 하겠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윤동주 시인의 서시의 한 구절이다. 너무나 유명해서 모든 사람이 알고 있는 구절이지만 실제로 이런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나 역시도 이렇게 살아가겠다고 다짐하기만 쉽지 않을 것이다. 퇴직하는 그 날까지 지금 이 마음가짐을 유지하기 위해 항상 나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괴로워할 것이다. 공직생활을 마치는 날 나 자신을 대견하다고 칭찬하며 마무리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