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00:30 (수)
'아형' 손담비X정찬성 '강호동 피해자' 임슬옹 지원 나서…앙금 풀었다
'아형' 손담비X정찬성 '강호동 피해자' 임슬옹 지원 나서…앙금 풀었다
  • 영주일보
  • 승인 2020.06.13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강호동 피해자' 임슬옹이 직접 '아형'에 출연해 지난 앙금을 풀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는 손담비 임슬옹 정찬성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손담비와 정찬성은 임슬옹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아형'에 출연하게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임슬옹은 "손담비와 정찬성은 나와 가장 친한 여사친과 남사친이다"라며 "오늘 강호동을 잡기 위해 출연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앞서 임슬옹과 같은 팀의 멤버인 조권은 "슬옹이 형이 '스타킹' 촬영 당시 강호동 때문에 많이 힘들었었다"라고 밝히며 일명 '강호동 피해자'로 임슬옹이 떠올랐다.

임슬옹은 "호동이가 방송에서 계속 이상한 말을 하는데 나는 나주 임씨가 아니라 부안 임씨다"라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스타킹' 촬영 당시 강호동 때문에 힘들었던 사연을 전했다.

임슬옹은 "나는 이걸 방송에서 이야기하게 될 줄은 몰랐다"라며 "(조)권이가 했던 얘기랑 비슷한다. 보통 멘트를 준비하고 있으면 눈을 마주치고 신호를 준 뒤 말을 걸어주지 않냐"라며 "근데 나와 눈을 마주치면 고개를 돌려버리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이 "슬옹아. 나 뭔지 알아"라고 공감하자 강호동은 "너는 가만히 있어"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슬옹은 "작가 누나들도 스케치북으로 멘트 타이밍을 알려줬는데 강호동이 받아주지 않아 당황했었다"라고 그때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때 '사회는 잘 해야만 살아남는구나'를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강호동을 향해 "슬옹이한테 깨끗하게 한 대 맞고 끝내는 게 낫다"라고 전해 폭소를 안겼다.

강호동은 임슬옹에게 "이제 불만이 해소된 거지?"라고 물었다. 이에 임슬옹은 "1차 해소됐고 오늘 촬영하면서 지켜보겠다"라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손담비는 임슬옹과 친해진 사연을 전했다. 그는 "원래 알고 지냈는데 드라마 '미세스캅2'를 함께 촬영하면서 친해지게 됐다"라며 "내가 원래 먼저 연락을 하는 편이 아니다. 그런데 슬옹이는 먼저 자주 연락해 주고 밥 먹었는지 물어봐 주고 그런다"라고 전했다.

이에 '아형' 멤버들은 두 사람 사이의 로맨스를 의심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임슬옹은 "한 번은 담비 누나가 갑자기 뜬금없이 영상통화를 걸어왔다. 6~7년 동안 단 한 번도 영상통화를 걸어온 적이 없었다"라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누나가 '친구들이랑 이야기하다가 네 이야기가 나왔는데 너 진짜 괜찮은 사람 같다'라는 말을 하더라"라며 "정말 감동이고 기분은 좋은데 어떻게 리액션을 해야 할 지 모르겠더라"라고 전해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손담비는 짐짓 아니라고 하면서도 "나는 자상한 사람을 좋아하는 것 같다. 내가 잘 못 챙겨주니까 상대방이 날 챙겨주는 걸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손담비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할을 위해 '외적인 모습'에 신경을 썼다고 전하기도 했다. 손담비는 "처음 향미 역할을 시작할 때는 나랑 전혀 캐릭터다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닮아지는 게 신기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향미 역할을 위해 외적인 면에 신경을 많이 썼었다"라며 "향미는 꾸미고는 싶은데 돈은 없고 관심은 많은 캐릭터다. 그래서 뿌리 염색을 안 했고 손톱도 직접 칠하고 옷도 촌스러운 걸로 입었다"라고 말했다.

손담비는 "오정세 오빠랑 같이 부딪히는 장면이 많았다"라며 "정세 오빠가 애드리브를 많이 한다. 드라마 장면 중에 오리 배를 타는 장면이 있었는데 굳이 멀리 잡히는 장면에서도 땀을 뻘뻘 흘리며 페달을 밟더라"라며 "이유를 물으니 정세 오빠가 '감정선을 연결하고 싶다'라고 했다. 항상 진정성 있는 모습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진'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정찬성은 자신이 받은 가장 인상적인 선물로 케빈 존슨으로부터 받은 명함을 언급했다. 그는 "새크라멘토 첫 경기 때 가르시아와의 경기를 보고 케빈 존슨이 내 팬이 됐다"라고 말했다.

정찬성은 "케빈 존슨이 나를 꼭 보고 싶다고 해서 만나서 밥을 먹었는데 명함에 뭔가를 써서 건네주더라. 그러면서 하는 말이 '여기서 생활하다 보면 네가 원치 않는 일에 휘말릴 수가 있다. 이 명함을 보여주면 적어도 한 번 나올 거다"라며 만약 체포되면 면책권이 될 명함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당시 받았던 명함을 증거로 보여주며 "진짜 효력이 있는지는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임슬옹은 공연 모니터링 중 나방 때문에 놀란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임슬옹은 "야외에서 여름특집으로 무대에 올라 노래를 했는데 당시 벌레가 많았다"라며 "발라드를 부른다 보니 움직임이 없어서 나는 머리에 나방이 브로치처럼 붙어있었고, 권이는 가슴에 붙었다. 멤버들 슈트 곳곳에 브로치처럼 나방이 앉아 있었고 심지어 사마귀도 있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손담비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때문에 펑펑 울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손담비는 "향미 역을 위해 뿌리 염색을 안 했었는데 촬영이 끝난 후 화보 촬영을 위해 검은색으로 염색을 했다. 염색 후 향미가 없어진 것 같아서 많이 울었다"라고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