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00:30 (수)
'18연패' 벗어난 한화, 내친 김에 하루 '2연승' 신바람까지
'18연패' 벗어난 한화, 내친 김에 하루 '2연승' 신바람까지
  • 영주일보
  • 승인 2020.06.1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두산베어스 경기에서 9회말 한화 최재훈이 중전안타를 치고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0.6.1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이재상 기자 = 18연패의 사슬을 끊어낸 한화 이글스가 내친 김에 2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한화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3차전에서 선발 워익 서폴드의 호투와 '안방마님' 최재훈의 활약을 앞세워 3-2로 이겼다.

이날 대전에선 2경기가 펼쳐졌다. 전날 우천으로 서스펜디드 경기가 선언됐고, 14일 오후 2시부터 시즌 2차전이 3회말부터 재개됐다. 한화는 이 경기에서 9회말 2사 후 터진 노태형의 끝내기 안타로 18연패의 부진에서 벗어났다.

이어 곧바로 열린 3차전에서도 기세를 살려 3-2로 승리, 시즌 9승(27패)째를 수확했다. 두산은 21승14패가 됐다.

한화가 2연승을 한 것은 지난달 22일 이후 23일 만이다

한화는 선발 서폴드가 6이닝 8피안타 4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빼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했다. 시즌 3승(4패)째.

타선에서는 8번 포수로 나온 최재훈이 2타수 2안타(1홈런) 1볼넷 2타점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앞서 끝난 시즌 2차전에서 끝내기 승리를 따냈던 한화는 초반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3회말 최재훈이 두산 선발 박종기를 상대로 시즌 마수걸이 좌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어 한화는 5회말 2사 1,2루에서 이용규가 바뀐 투수 권혁을 상대로 좌중간 1타점 적시타를 때려 2-0으로 앞서갔고, 곧바로 정은원의 안타와 호잉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0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두산도 6회초 서폴드를 공략해 추격에 나섰다.

두산은 한화의 수비 실책 등에 힘입어 1사 2,3루의 기회를 잡았고, 대타 국해성의 2루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두산은 2사 3루에서 1번 박건우의 우전 적시타로 한 점 차까지 추격했다.

한화는 서폴드 이후 박상원, 황영국, 문동욱으로 이어지는 벌떼 계투를 앞세워 승리를 지켜냈다.

올 시즌 처음 등판한 문동욱은 9회 박건우, 백동훈, 최주환을 삼자범퇴로 막아내고 데뷔 첫 세이브를 수확했다.

반면 두산은 대체 선발 박종기가 4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3실점(3자책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