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3:17 (금)
제주 분식집서 83명 집단 식중독…원인은 '살모넬라균'
제주 분식집서 83명 집단 식중독…원인은 '살모넬라균'
  • 영주일보
  • 승인 2020.06.2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주의 한 분식집에서 김밥을 사 먹은 손님 83명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살모넬라균이 원인이었던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2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7일과 18일 이틀 동안 제주시 모 분식점에서 김밥을 구입해 먹은 400여명(추정) 가운데 83명이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 가운데 25명은 이날 오후 현재까지 병원에서 계속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도가 분식점 종사자들과 환자들의 가검물을 체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이번 집단 식중독의 원인은 살모넬라균으로 밝혀졌다.

살모넬라균은 고온다습한 시기에 달걀, 육류, 우휴, 흙, 물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균으로, 감염될 경우 대부분 12~36시간 안에 설사, 구토, 발열, 복통 등 위장 장애를 앓게 된다.

도는 해당 분식집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으며, 일시적으로 영업을 중단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최근 기온이 높아지고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식중독 예방에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항상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