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13:05 (토)
한국문학세상, 한상용 시인의 첫 에세이집 ‘볼래낭개 사람들’ 출간
한국문학세상, 한상용 시인의 첫 에세이집 ‘볼래낭개 사람들’ 출간
  • 양대영 기자
  • 승인 2020.11.1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제주의 에메랄드빛 바다와 산호초 숨을 쉬는 천혜의 비경 진한 감동으로 그려내
볼래낭개 사람들 앞표지(한국문학세상 제공)
▲ 볼래낭개 사람들 앞표지(한국문학세상 제공) ⓒ영주일보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시인 한상용의 첫 에세이집 ‘볼래낭개 사람들’(196P-1만2000원, 한국문학세상)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제주도 최남단 ‘볼래낭개’라는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청청한 바다와 따뜻한 사계의 미학을 진한 감동으로 그려냈다.

‘볼래낭개 사람들’은 저자가 중학교 시절까지 고향인 볼래낭개에서 자랐지만, 학업 때문에 고향을 떠나 객지 생활을 한 지 50여 년이 지나도 고향을 자주 찾지 못한 아쉬움을 애잔한 감성으로 우려냈다.

이 책은 총 30편의 에세이들로 구성됐으며, 고향과 가족 간에 얽히고설킨 이야기와 해외의 여행에서 겪은 심각한 황사와 미세먼지, 환경오염 등의 사례를 고등학교 시절 교가와 응원가로 비유해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아울러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코로나19 때문에 한가위 추석임에도 고향에 가지 못한 아쉬움을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감성으로 묘사했다.

또한 ‘제주 미래에 대한 소고’에서는 고향에 대한 애착과 사랑이 넘실대는 제주 발전의 귀중한 제언을 색다른 창의력으로 어필하고 있다.

‘소중히 지켜야 할 나라’에서는 한강의 기적과 남북문제, 소비의 절약 정신, 가족과 함께 일본에 파견 근무했던 이야기 등을 ‘나라 사랑’에 대한 애국적 이미지로 이끌었다.

특히 ‘4차산업 시대 살아가기’에서는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정보를 배워야만 신세대에도 뒤처지지 않는다며 세상을 슬기롭게 사는 지혜를 제시하고 있어 독자에게 좋은 교훈이 될 것 같다.

보목리는 보리장 나무(볼레낭)가 많아 ‘볼래낭개’라고 불러왔고 에메랄드빛 바다와 산호초가 숨 쉬는 천혜의 비경 때문에 호핑투어 관광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볼래낭개는 보목동의 옛 지명이다.

한상용 시인은 인터뷰에서 “볼래낭개는 저자가 어릴 적 뛰어놀던 푸르른 들판과 오름 그리고 태평양의 파란 물결이 넘실대는 그리운 삶의 터전이었다며 가끔 고향에 내려가면 어릴 적에 걸었던 밭과 올레길, 해변에서 추억을 회상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상용 시인은 2019년 ‘제37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에서 시 ‘아내의 사진’ 외 2편이 당선돼 66세 나이로 늦깎이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는 기계기술사이며 공학박사이기도 하다.

한국문학세상 개요

한국문학세상은 2000년 순수 생활문학을 추구하는 호연지기 정신으로 출범,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해 인터넷 백일장 시대를 개척한 주인공이다. 또한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시행, 재능있는 신인을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다. 개인저서 ‘소량 출판 시스템’을 도입, ‘내 책 갖기 운동’으로 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부설기관으로 ‘한국사이버문인협회’, ‘(사)아시아문예진흥원’이 있고, 자매기관으로 호주 커피의 명가 ‘매더커피갤러리’와 ‘권익보호행정사사무소’, ‘한국갈등조정진흥원’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라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영주일보
  • 제호 : 영주일보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영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영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youngju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