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서부동 도심 주거지역 흉물로 방치된 빈집 정비
영천시, 서부동 도심 주거지역 흉물로 방치된 빈집 정비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1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유자 동의가 가능한 빈집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 서부동(동장 이용우)은 도심 주거지역 문제와 주민생활 불편을 해소하고자 선제적으로 생활밀착형 적극행정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소유자 동의가 가능한 빈집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 ⓒ위클리서울/영천시
소유자 동의가 가능한 빈집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 ⓒ위클리서울/ 영천시

서부동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관할 내 21개 통을 대상으로 빈집 및 폐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93가구를 예비 집중관리 대상지로 우선 선정한 다음, 올해 2월에 75개소를 추가해 총 168개소를 최종 집중관리대상지로 결정했다.

이에 서부동은 최종 선정된 168개소 중 민원발생이 빈번하고 소유자 동의가 가능한 빈집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13~14일 환경정비가 시급한 교촌동 내 빈집 1동에 대해 공공근로 인력을 투입, 건물 내 방치된 깨진 유리창과 빈병, 썩은 판자, 건축 폐자재 및 각종 생활폐기물을 수거하여 집을 깨끗하게 만들고 마무리 작업으로 방역을 실시했다.

교촌동에서 30년 동안 거주한 이웃집 주인 A씨는 “오랫동안 폐가로 방치되어 갖은 악취 발생과 혐오스러운 쥐의 잦은 출몰, 모기의 집단 서식으로 인해 주민 피해가 컸다. 불편한 주거생활로 한때는 다른 지역으로 이사까지 생각했으나, 이제 걱정은 덜었다”면서 서부동의 적극적인 행정 추진에 고마움을 표했다.

서부동 관계자는 “현재 빈집 철거 시 동당 100만원을 지원하는 농촌빈집정비사업도 있으나, 신청 수요에 비해 선정 대상이 적은 편이며 빈집 철거 진행을 위한 개인적 여건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이로 인한 문제점을 일부 해소하고자 서부동은 자체 특수시책 사업으로 빈집 내 방치된 각종 생활폐기물 수거 및 방역조치 등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한 “본 시책사업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서부동 정주여건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